• 02.16 (토)
    • 서울시
    • 0°C
    • 02.16 (토)
    • 경기도
    • -1°C
    • 02.16 (토)
    • 인천시
    • 0°C
    • 02.16 (토)
    • 대구시
    • 2°C
    • 02.16 (토)
    • 대전시
    • 1°C
    • 02.16 (토)
    • 광주시
    • 1°C
    • 02.16 (토)
    • 부산시
    • 4°C
    • 02.16 (토)
    • 울산시
    • 3°C
    • 02.16 (토)
    • 경상북도
    • 0°C
    • 02.16 (토)
    • 강원도
    • 1°C
    • 02.16 (토)
    • 충청북도
    • -1°C
    • 02.16 (토)
    • 전라북도
    • 1°C
    • 02.16 (토)
    • 전라남도
    • 0°C
    • 02.16 (토)
    • 제주자치도
    • 4°C
    • 02.16 (토)
    • 경상남도
    • 3°C

업계뉴스

케리법이라고 들어보셨나요?

호텔업 | 2014-12-18

연방통신위원회 아지트 파이 상임위원의 조사 결과 
미국호텔숙박협회에 등록된 업소 중 
대형 호텔 체인과 모텔의 45%, 개인 소유 호텔의 32%만이 
방마다 911 직통 전화를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 해 기준으로 미국호텔숙박협회에 등록된 업소는 
5만2천529개로 대형 프랜차이즈 호텔 체인과 
개인 호텔이 대부분을 차지합니다.

직통 전화 서비스를 제공하는 호텔에서 투숙객은 
응급 상황 발생시 전화 다이얼 911만 누르면 
경찰, 소방서 등 구호 기관과 곧바로 통화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는 
나머지 숙박업체에서는 외부 통화를 뜻하는 9번을 먼저 누른 뒤 
911을 누르거나 호텔 프런트를 거쳐 911에 신고할 수 있습니다.

이처럼 응급 상황에 취약한 숙박업체의 실태는 
지난해 12월 텍사스주 마셜의 한 모텔에서 일어난 
살인사건을 계기로 알려지게 됐습니다.

어머니 케리 헌트 던이 흉기에 찔려 쓰러진 것을 본 
9살짜리 딸이 4차례나 전화기를 붙잡고 
911에 신고를 시도했으나 경찰과 통화에 실패했습니다. 

당시 9살짜리 딸은 외부에 전화를 걸때 
먼저 9번을 눌러야 한다는 것을 몰랐기 때문입니다.

옆방 투숙객의 도움을 받아 뒤늦게 911과 연락이 닿았으나 
어머니 케리는 이미 세상을 떠난 뒤였습니다.

딸 케리의 허망한 죽음을 접한 부친 행크 헌트는 
연방 정부에 숙박업체의 911 직통 전화 서비스 개선을 요구하는 
이른바 케리 법 입법 청원 운동을 인터넷에서 펼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인터넷에선 44만 1천300명이 
청원서에 서명하고 긴급 전화 시스템 개선에 힘을 보탰습니다.

아지트 파이 연방통신위원회 위원은 
대다수 숙박업소가 911 직통 서비스를 
운영하지 않고 있다는 사실이 걱정스럽다면서 
인터컨티넨털, 매리어트, 힐튼 등 
대형 호텔은 자체 응급 전화 시스템을 바꾸고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다른 기사 더보기

목록 전체보기

기사제보
이름*
이메일
내용*
주식회사 야놀자에프앤지 |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108길 42, 4층 | 대표이사: 김진정 | 사업자등록번호: 211-88-88337 | 통신판매업신고: 서울강남-03287호 | 직업정보: 안양 2009-11호 | 고객센터 1644-7896 | Fax : 02-558-4337
Copyright ⓒ Yanolja F&G Corp.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