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03.26 (화)
    • 서울시
    • 10°C
    • 03.26 (화)
    • 경기도
    • 7°C
    • 03.26 (화)
    • 인천시
    • 5°C
    • 03.26 (화)
    • 대구시
    • 11°C
    • 03.26 (화)
    • 대전시
    • 12°C
    • 03.26 (화)
    • 광주시
    • 11°C
    • 03.26 (화)
    • 부산시
    • 11°C
    • 03.26 (화)
    • 울산시
    • 12°C
    • 03.26 (화)
    • 경상북도
    • 8°C
    • 03.26 (화)
    • 강원도
    • 6°C
    • 03.26 (화)
    • 충청북도
    • 8°C
    • 03.26 (화)
    • 전라북도
    • 11°C
    • 03.26 (화)
    • 전라남도
    • 10°C
    • 03.26 (화)
    • 제주자치도
    • 13°C
    • 03.26 (화)
    • 경상남도
    • 11°C

업계뉴스

女알몸 본 호텔직원 방실침입 유죄

호텔업 | 2014-02-13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재판장 김양호 부장판사)는 호텔에 들어가 여성의 알몸을 본 혐의(방실침입)로 재판에 넘겨진 이모(40)씨에 징역 1년을 선고했다고 27일 밝혔다. 이씨는 2013년 2월7일 오전 8시30분께 제주시내 모 호텔 직원으로 근무하던 중 객실에 들어가 알몸으로 자고 있는 여성의 이불을 잡아 당겨 피해자가 소리를 지르자 도주한 혐의다. 검찰은 이씨가 피해자에게 흑심을 품고 내부에 침입한 것으로 보고 주거침입강간 혐의를 적용했으나 재판부는 혐의를 입증할 만한 증거가 없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수사과정에서 피해여성은 “잠자는 모습을 휴대전화로 촬영하다든지 절도 목적으로 들어온것 같다”고 주장했으나 이씨는 “객실에 두고 온 지갑을 찾으러 간 것 뿐”이라며 맞섰다. 다만 재판부는 이씨가 수차례 절도 등의 범행을 저지르고 출소 4개월만에 마스터키를 이용해 객실에 침입한 혐의(방실침입)는 유죄로 인정했다. 재판부는 “범죄사실의 증명이 없을 때는 피고인에게 무죄를 선고해야 하지만 방실침입죄를 유죄로 인정하는 이상 따로 무죄를 선고하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호텔업닷컴 (http://www.hotelu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숙박신문, 숙박매거진, 모텔, 호텔업, 야놀자)

 

다른 기사 더보기

목록 전체보기

기사제보
이름*
이메일
내용*
주식회사 야놀자에프앤지 |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114길 38, 8층(대치동, 동일타워) | 대표이사: 김진정 | 사업자등록번호: 211-88-88337 | 통신판매업신고: 서울강남-03287호 | 직업정보: 안양 2009-11호 | 고객센터 1644-7896 | Fax : 02-558-4337
Copyright ⓒ Yanolja F&G Corp.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