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03.19 (화)
    • 서울시
    • 14°C
    • 03.19 (화)
    • 경기도
    • 14°C
    • 03.19 (화)
    • 인천시
    • 12°C
    • 03.19 (화)
    • 대구시
    • 17°C
    • 03.19 (화)
    • 대전시
    • 14°C
    • 03.19 (화)
    • 광주시
    • 16°C
    • 03.19 (화)
    • 부산시
    • 18°C
    • 03.19 (화)
    • 울산시
    • 18°C
    • 03.19 (화)
    • 경상북도
    • 16°C
    • 03.19 (화)
    • 강원도
    • 11°C
    • 03.19 (화)
    • 충청북도
    • 13°C
    • 03.19 (화)
    • 전라북도
    • 15°C
    • 03.19 (화)
    • 전라남도
    • 13°C
    • 03.19 (화)
    • 제주자치도
    • 14°C
    • 03.19 (화)
    • 경상남도
    • 17°C

업계뉴스

신생 숙박 앱의 기만 행위

호텔업 | 2015-09-02


낚시성 홍보로 제휴업체 이미지 실추시키는 신생 숙박 앱의 기만 행위


최근 한 신생 숙박 앱이 신뢰를 깨트리는 무분별한 낚시 않지만 인프라를 만드는 데는 성실한 노력이 필요하다. 넓은 고객 저변과 브랜드에 대한 신뢰가 갖춰졌을 때 비로소 위력을 발휘한다. 단순히 플랫폼을 흉내 내는 것은 어렵지 않지만 인프라를 만드는 데는 성실한 노력이 필요하다.​

 

 

어느 신생 숙박 앱의 부도덕한 마케팅이 대중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다운로드 수를 단기간에 늘리기 위해 허위 광고로 고객을 기만하고 있는 것이다. 수법은 다양하다. 실제로 있지도 않은 할인 혜택으로 앱 다운을 유도하거나 해외의 화려한 시설을 페이스북으로 공유하여 마치 자신들이 제공하는 서비스인양 속인다. 홍보 글 중에는 수 천명에게 비행기표와 숙박비를 제공한다는 내용도 있다. 혜택을 기대하고 연결된 링크에서 앱을 설치해도 기대한 경품이나 시설은 찾을 수 없다. 애초부터 있지도 않은 혜택이었기 때문이다. 많은 유저들이 분통을 터뜨리고 앱을 삭제하지만 해당 업체는 이를 개의치 않는 눈치다. 오직 다운로드 수를 늘리는 것에만 그 목적이 있기 때문이다.
분노한 유저들은 해당 업체에 등록된 모텔까지 싸잡아 비난하고 있다. 집단적인 피해가 우려되는 부분이다. 숙박업 운영에 경험이 많은 업주들은 마케팅 업체를 선정할 때 ‘고객 유입량’과 검증된‘브랜드 인지도’를 고려하지만, 무료를 내세우는 업체의 제안에 시험삼아 제휴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한 업주는 신생 업체와의 제휴를 해지하며 다음과 같이 말했다. “무료라고하기에 제휴하고,배너도 설치했지만, 자극적인 색상의 입간판과 부착된 스티커를 보고 있으면 오히려 우리 모텔에서 마케팅회사를 홍보해주고 있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별 효과도 없고, 인테리어를 해치는 요인이 되기에 모두 철거했다. 영원히 무료로 해줄 거면 몰라도 언젠가 요금을 청구할 것 아닌가? 그렇기 때문에 전혀 아쉽지 않다.”
의 행각에 분노를 표시하고 있다. 해당 업체는 사과글을 올려 부정 홍보활동을 조치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낚시 광고를 SNS에 게시했다.
어찌 보면 신생 업체의 치기 어린 마케팅 수법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문제는 생각보다 심각하다. 이런 방식의 부도덕한 마케팅은 앱 상에 등록된 숙박 업체의 신뢰도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기 때문이다.

 

 

 

 

분노한 유저들은 해당 업체에 등록된 모텔까지 싸잡아 비난하고 있다. 집단적인 피해가 우려되는 부분이다. 숙박업 운영에 경험이 많은 업주들은 마케팅 업체를 선정할 때 ‘고객 유입량’과 검증된‘브랜드 인지도’를 고려하지만, 무료를 내세우는 업체의 제안에 시험삼아 제휴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한 업주는 신생 업체와의 제휴를 해지하며 다음과 같이 말했다. “무료라고하기에 제휴하고,배너도 설치했지만, 자극적인 색상의 입간판과 부착된 스티커를 보고 있으면 오히려 우리 모텔에서 마케팅회사를 홍보해주고 있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별 효과도 없고, 인테리어를 해치는 요인이 되기에 모두 철거했다. 영원히 무료로 해줄 거면 몰라도 언젠가 요금을 청구할 것 아닌가? 그렇기 때문에 전혀 아쉽지 않다.”​ 

다른 기사 더보기

목록 전체보기

기사제보
이름*
이메일
내용*
주식회사 야놀자에프앤지 |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108길 42, 4층 | 대표이사: 김진정 | 사업자등록번호: 211-88-88337 | 통신판매업신고: 서울강남-03287호 | 직업정보: 안양 2009-11호 | 고객센터 1644-7896 | Fax : 02-558-4337
Copyright ⓒ Yanolja F&G Corp.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