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02.20 (수)
    • 서울시
    • 2°C
    • 02.20 (수)
    • 경기도
    • 2°C
    • 02.20 (수)
    • 인천시
    • 0°C
    • 02.20 (수)
    • 대구시
    • 5°C
    • 02.20 (수)
    • 대전시
    • 2°C
    • 02.20 (수)
    • 광주시
    • 3°C
    • 02.20 (수)
    • 부산시
    • 6°C
    • 02.20 (수)
    • 울산시
    • 5°C
    • 02.20 (수)
    • 경상북도
    • 3°C
    • 02.20 (수)
    • 강원도
    • 3°C
    • 02.20 (수)
    • 충청북도
    • 0°C
    • 02.20 (수)
    • 전라북도
    • 3°C
    • 02.20 (수)
    • 전라남도
    • 3°C
    • 02.20 (수)
    • 제주자치도
    • 7°C
    • 02.20 (수)
    • 경상남도
    • 6°C

업계뉴스

“모텔 509호”라는 문자에 모텔촌 발칵 뒤집혀

호텔업 | 2012-11-22

“모텔 509호”라는 문자에 모텔촌 발칵 뒤집혀

 


지난 달 5일 서울 강북구 수유동 모텔촌이 새벽 발칵 뒤집혔다. 성폭행을 당했다는 여고생의 문자 신고가 서울지방경찰청 112센터에 접수되자 수유동 인근 파출소와 지구대 경찰관, 관할 강북경찰서 강력팀 형사 등 40여명 이상이 모텔촌을 샅샅이 뒤지면서 새벽 때아닌 일제 모텔 검문검색이 실시됐다.  이날 오전 7시29분 112신고센터에는 "옆에 남자가 있어서 들킬까봐 문자로 보내요. 509호에요"라는 한 여고생의 절박한 112 문자메시지 신고가 들어왔다.

 

자신이 지금 모텔이고 성폭행을 당했다는 문자. 수유동인지 미아동 인지도 모르겠다는 내용. 단서는 509호실에 있다는 것뿐이었다. 112신고센터를 통해 지령을 받고 신고를 접수한 강북경찰서는 신고자의 휴대폰 위치 추적을 통해 기지국 반경 98m이내 수유역 근처의 모텔을 중심으로 대대적인 탐문을 시작했다. 이른 아침 대대적인 모텔촌 뒤지기가 시작된 뒤 2시간여만인 오전 9시30분. 수유1동의 한 모텔 4층에 자리한 509호에서 A양과 30대 남성이 발견됐다. 경찰조사 김씨는 성폭력 범죄 등 전과 2범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그는 경찰에서 범행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호텔업닷컴 (http://www.hotelu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숙박신문, 숙박매거진, 모텔, 호텔업, 야놀자, 호텔야자)

다른 기사 더보기

목록 전체보기

기사제보
이름*
이메일
내용*
주식회사 야놀자에프앤지 |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108길 42, 4층 | 대표이사: 김진정 | 사업자등록번호: 211-88-88337 | 통신판매업신고: 서울강남-03287호 | 직업정보: 안양 2009-11호 | 고객센터 1644-7896 | Fax : 02-558-4337
Copyright ⓒ Yanolja F&G Corp.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