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02.16 (토)
    • 서울시
    • -3°C
    • 02.16 (토)
    • 경기도
    • -3°C
    • 02.16 (토)
    • 인천시
    • -3°C
    • 02.16 (토)
    • 대구시
    • 0°C
    • 02.16 (토)
    • 대전시
    • -3°C
    • 02.16 (토)
    • 광주시
    • -2°C
    • 02.16 (토)
    • 부산시
    • 0°C
    • 02.16 (토)
    • 울산시
    • -1°C
    • 02.16 (토)
    • 경상북도
    • 0°C
    • 02.16 (토)
    • 강원도
    • -5°C
    • 02.16 (토)
    • 충청북도
    • -5°C
    • 02.16 (토)
    • 전라북도
    • -2°C
    • 02.16 (토)
    • 전라남도
    • 0°C
    • 02.16 (토)
    • 제주자치도
    • 3°C
    • 02.16 (토)
    • 경상남도
    • -1°C

업계뉴스

투숙객의 방화, 촛불이벤트 화재 그리고 의문의 사건

호텔업 | 2012-09-04

투숙객의 방화, 촛불이벤트 화재 그리고 의문의 사건

 

경남 창원중부경찰서는 빚을 갚지 못하자 자살하기 위해 자신이 지내던 모텔에 불을 지른 혐의로 전모씨(22)를 붙잡아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전씨는 지난 2일 오후 640분쯤 창원시 성산구 중앙동 한 모텔 방에서 일회용 라이터로 이불에 불을 붙여 방 전체가 전소되는 등 500만원 상당의 피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불이 나자 투숙해 있던 양모씨(30·) 3명이 연기를 들이마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는 등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경찰조사 결과 전씨는 명품 의류를 구매하기 위해 700만원을 은행에서 대출을 받은 뒤, 이를 갚지 못하자 신변을 비관해 스스로 목숨을 끊기 위해 불을 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이어 여자 지난 4일 오전 2시께 인천 연수동 한  모텔에서 여자 친구와 100일을 기념하기 위해 촛불 이벤트를 하는 과정에서 여자 친구를 데려오기 위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촛불이 넘어지면서 화재가 일어난 것이다. 이 불로 소방서 추산 3,700만원의 상당한 피해를 입었다.

 

6일 부산 해운대구 한 모텔에서 40만 원을 내고 한 달 간 장기 투숙 중이던 투숙객이 숨친 재 발견됐다. 일행은 업주에게일행이 자고 있으니 깨우지 말라는 말을 남긴 채 종적을 감춘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수일 투숙객이 방 밖으로 나오지 않는 것을 수상히 여긴 업주가 비상 열쇠로 문을 열고 들어가 숨져 있던 투숙객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호텔업닷컴 (http://www.hotelu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숙박신문, 숙박매거진, 모텔, 호텔업, 야놀자, 호텔야자)

 

다른 기사 더보기

목록 전체보기

기사제보
이름*
이메일
내용*
주식회사 야놀자에프앤지 |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108길 42, 4층 | 대표이사: 김진정 | 사업자등록번호: 211-88-88337 | 통신판매업신고: 서울강남-03287호 | 직업정보: 안양 2009-11호 | 고객센터 1644-7896 | Fax : 02-558-4337
Copyright ⓒ Yanolja F&G Corp.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