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숙박 등 관광 활성화 위해 옥류관 1호점 유치 추진

옥류관 1호점 연계한 체류형 관광 명소 활성화

옥류관 전경 (자료: Kounosu, CC BY-SA 3.0)


파주시가 평화의 상징인 ‘옥류관 1호점’이 유치될 수 있도록 경기도의 적극적인 지원을 건의했다.


파주시는 통일의 길목에 위치한 상징적 의미와 함께 연간 관광객 1,000만 명 이상, 아울렛 이용객 1,200만 명 이상 등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이기도 하다. 또 경의선, 자유로는 물론 향후 GTX까지 포함하면 접근성도 용이해 서울과 수도권의 잠재 이용객 수요 증가가 기대된다. 


파주시 측은 옥류관 1호점을 유치할 경우, 캠프그리브스 등을 포함한 숙박시설, 통일동산 등 문화·예술 시설 등을 연계한 체류형 관광 명소가 가능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관광자원와의 연계를 통해 관광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상당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옥류관 1호점과 관련해 최종환 파주시장은 “파주시의 입지여건은 판문점과 개성공단을 연계한 상징성과 접근성이 월등히 높다”며 “통일 염원을 감안해 옥류관 1호점이 반드시 유치될 수 있도록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파주  #옥류관  #숙박  #체류형  #개성공단  #판문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