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03.19 (화)
    • 서울시
    • 14°C
    • 03.19 (화)
    • 경기도
    • 14°C
    • 03.19 (화)
    • 인천시
    • 12°C
    • 03.19 (화)
    • 대구시
    • 17°C
    • 03.19 (화)
    • 대전시
    • 14°C
    • 03.19 (화)
    • 광주시
    • 16°C
    • 03.19 (화)
    • 부산시
    • 18°C
    • 03.19 (화)
    • 울산시
    • 18°C
    • 03.19 (화)
    • 경상북도
    • 16°C
    • 03.19 (화)
    • 강원도
    • 11°C
    • 03.19 (화)
    • 충청북도
    • 13°C
    • 03.19 (화)
    • 전라북도
    • 15°C
    • 03.19 (화)
    • 전라남도
    • 13°C
    • 03.19 (화)
    • 제주자치도
    • 14°C
    • 03.19 (화)
    • 경상남도
    • 17°C

업계뉴스

우체국직원 기지로 할머니 보이스피싱 피해 면해

호텔업 | 2013-09-16

우체국 직원의 기지로 70대 할머니가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에 속아 4천만원대의 예금을 날릴뻔한 위기를 면했다. 서울지방우정청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서울신정3동 우체국을 찾은 A씨(73)씨가 조카에게 돈을 빌려준다며 4천460만원의 우체국 정기예금을 해약하고 타 은행으로 송금해달라고 요청했다. 우체국 직원인 이기동(41)씨는 평소 안면이 있는 A씨가 예금을 중도 해약하는 것을 이상히 여기고 보이스피싱 전화통화는 아닌지, 수취인과의 관계를 수차례 문의했으며 그 결과 A씨로부터 “전화요금이 연체돼 은행에 예치한 돈이 빠져나갈 수 있으니 안전한 경찰서 계좌로 송금해두라”는 전화를 받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심지어 경찰을 사칭하며 전화를 한 사람은 A씨에게 예금을 찾을 때 의심을 사지 않도록 “조카에게 돈을 빌려주기 위해서 찾는다”라고 말하도록 구체적인 지시까지 내렸다. 이에 우체국장인 엄현민(47)씨가 A씨에게 최근 발생한 보이스피싱 피해 사례를 설명하며 설득해 송금을 막았다.

 

호텔업닷컴 (http://www.hotelu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숙박신문, 숙박매거진, 모텔, 호텔업, 야놀자)

다른 기사 더보기

목록 전체보기

기사제보
이름*
이메일
내용*
주식회사 야놀자에프앤지 |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108길 42, 4층 | 대표이사: 김진정 | 사업자등록번호: 211-88-88337 | 통신판매업신고: 서울강남-03287호 | 직업정보: 안양 2009-11호 | 고객센터 1644-7896 | Fax : 02-558-4337
Copyright ⓒ Yanolja F&G Corp.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