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02.18 (월)
    • 서울시
    • -4°C
    • 02.18 (월)
    • 경기도
    • -6°C
    • 02.18 (월)
    • 인천시
    • -7°C
    • 02.18 (월)
    • 대구시
    • 0°C
    • 02.18 (월)
    • 대전시
    • -4°C
    • 02.18 (월)
    • 광주시
    • -3°C
    • 02.18 (월)
    • 부산시
    • 2°C
    • 02.18 (월)
    • 울산시
    • 1°C
    • 02.18 (월)
    • 경상북도
    • 3°C
    • 02.18 (월)
    • 강원도
    • -8°C
    • 02.18 (월)
    • 충청북도
    • -5°C
    • 02.18 (월)
    • 전라북도
    • -3°C
    • 02.18 (월)
    • 전라남도
    • 0°C
    • 02.18 (월)
    • 제주자치도
    • 4°C
    • 02.18 (월)
    • 경상남도
    • -1°C

업계뉴스

초등학생 등·하굣길 인근에는 모텔 ‘추가개업’ 안돼

호텔업 | 2012-10-10

초등학생 등·하굣길 인근에는 모텔 ‘추가개업’ 안돼

 


초등학생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장소라면 주변에 다른 숙박업소가 영업 중이라도 추가로 모텔을 개업할 수 없다는 법원의 판결이 나왔다. 대전지법은 이모씨가 충남 논산 계룡교육지원청 교육장을 상대로 낸 학교환경위생 정화구역 내 금지행위 및 시설해제 신청 거부처분 취소 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을 내렸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숙박업 개설 신청지 인근에 이미 업소가 있다는 이유로 개설을 허용한다면 숙박업소가 무분별 하게 늘어날 수 있다”면서 “더구나 기존에 있는 숙박업소는 정화구역 밖에 있거나 관련 법령 제정 이전 혹은 피고 외 다른 사람의 허가에 의해 개설됐다”고 설명했다.

 

재판부는 “(개설 신청지는) 학교경계선으로부터 155.2m 떨어진 학교환경위생 상대정화구역에 해당하는 곳으로, 학생들이 등ㆍ하교하며 볼 수 있다”며 “모텔이 사행행위의 장소로 이용될 가능성이 있는 만큼 호기심 많은 초등학생에게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판시했다.

 

한편 이 씨는 지난 3월 논산의 한 학교 인근에 모텔을 개설하려다 교육지원청으로부터 신청 거부처분을 받자 소송을 제기했다. 학교보건법 시행령은 학교출입문으로부터 직선거리 50m까지를 절대정화구역, 학교경계선 또는 설립예정지경계선으로부터 직선거리 200m까지 중 절대구역을 제외한 지역을 상대정화구역으로 정하고 있다.

 

 

호텔업닷컴 (http://www.hotelu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숙박신문, 숙박매거진, 모텔, 호텔업, 야놀자, 호텔야자)

다른 기사 더보기

목록 전체보기

기사제보
이름*
이메일
내용*
주식회사 야놀자에프앤지 |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108길 42, 4층 | 대표이사: 김진정 | 사업자등록번호: 211-88-88337 | 통신판매업신고: 서울강남-03287호 | 직업정보: 안양 2009-11호 | 고객센터 1644-7896 | Fax : 02-558-4337
Copyright ⓒ Yanolja F&G Corp.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