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02.18 (월)
    • 서울시
    • -4°C
    • 02.18 (월)
    • 경기도
    • -6°C
    • 02.18 (월)
    • 인천시
    • -7°C
    • 02.18 (월)
    • 대구시
    • 0°C
    • 02.18 (월)
    • 대전시
    • -4°C
    • 02.18 (월)
    • 광주시
    • -3°C
    • 02.18 (월)
    • 부산시
    • 2°C
    • 02.18 (월)
    • 울산시
    • 1°C
    • 02.18 (월)
    • 경상북도
    • 3°C
    • 02.18 (월)
    • 강원도
    • -8°C
    • 02.18 (월)
    • 충청북도
    • -5°C
    • 02.18 (월)
    • 전라북도
    • -3°C
    • 02.18 (월)
    • 전라남도
    • 0°C
    • 02.18 (월)
    • 제주자치도
    • 4°C
    • 02.18 (월)
    • 경상남도
    • -1°C

업계뉴스

대법원 확정 판결 모텔 위성성인방송 불법이다.

호텔업 | 2012-09-03

대법원 확정 판결 모텔 위성성인방송 불법이다.

 

잠금장치를 해도 위성성인 방송 위법

 

술렁이는 전국 370여 개 숙박업소

 

 

TV수신기에 잠금장치를 해도 숙박업소에서 음란물을 방영한 것은 위법이라는 대법원의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2부는 26일 일본 음란위성방송을 숙박업소에 설치하여, 손님들에게 관람케 한 혐의(풍속영업의 규제에 관한 법률 위반)로 기소된 수신기설치업체 대표 이모씨에게 징역2년에 집행유예 3, 모텔 업주는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이모씨는 2007 2월 경기 양평군의 한 모텔에 일본 음란물 위성방송 수신기를 설치해주고 매달 2 5천원의 수신료를 받아챙기는 등 2004~2007년 전국 370여개 숙박업소에 음란물을 제공하였다.

 

재판부는 숙박업소에서 수신한 음란한 외국 위성방송프로그램도 풍속법상 음란한 물건에 해당하는 만큼 이를 투숙객에게 시청하게 한 것은 위법이다.”고 판단했다.

 

이씨는 위성방송은 유·무형의 물건이 아니기 때문에 풍속법상 ‘음란한 물건’에 해당하지 않으며 잠금장치를 설치, 시청을 원하는 투숙객에게만 스스로 방송을 볼 수 있도록 했기 때문에 죄가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지만 재판부는 이씨가 앞서 유사한 행위로 무혐의 처분을 받았고 시청차단장치를 했다는 사정만으로 처벌받지 않을 정당한 이유가 있다고 볼 수 없다"고 설명했다.


 

다른 기사 더보기

목록 전체보기

기사제보
이름*
이메일
내용*
주식회사 야놀자에프앤지 |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108길 42, 4층 | 대표이사: 김진정 | 사업자등록번호: 211-88-88337 | 통신판매업신고: 서울강남-03287호 | 직업정보: 안양 2009-11호 | 고객센터 1644-7896 | Fax : 02-558-4337
Copyright ⓒ Yanolja F&G Corp. All Right Reserved.